뉴스
2017년 07월 05일 06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7월 05일 06시 40분 KST

딸의 핸드폰을 빼앗은 아빠가 재치있는 화해법으로 소통을 시도했다

Girl got her phone taken away by her parents and later her dad slid this under her door from pics

캡션: 딸의 핸드폰을 빼앗은 아빠가 딸의 방 문 아래로 이걸 슬쩍 밀어 넣었다.

요즘은 말 안 듣는 아이에게 회초리 대신 '타임아웃(Time out - 일정한 시간 동안 가만히 있게 하거나 좋아하는 놀이/취미/행동을 못 하게 함)'을 내리는 경우가 많다.

한 아빠가 너무나 가혹한 타임아웃을 처방한 게 레딧에서 화제인데, 딸의 핸드폰을 빼앗은 거다.

아빠는 미안했는지 가상 대화창으로 화해를 시도했다. 종이에 손수 적은 내용은 아래와 같다.

kakao

10:48 - 안녕, 딸내미. 잘 있으리라 믿는다. 사랑해.

10:50 - 💓

10:55 - 왜 대답이 없는 거지?

10:56 - 아. 잠깐...

10: 58 - 😭

아빠의 재치있는 화해 시도에 누리꾼들은 감탄했다.

"이모티콘을 찾는 데 2분이나 걸렸다는 사실이 최고다. 진짜 아빠 맞네." - Destrotant

"백 퍼센트 동의." - take_username2

"이모티콘은 어려워. 적어도 상황에 알맞은 걸 찾으려면." - cannycultivar

물론 그냥 짓궃은 아빠의 장난으로 볼 수도 있겠지만...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아빠가 구워준 팬케이크

[h/t mashab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