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7월 04일 06시 22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7월 04일 06시 26분 KST

시진핑이 '러시아와 함께'라며 '사드 배치 철회'를 주장했다

중국의 시진핑 주석이 러시아 방문을 앞두고 러시아의 타스 통신과 갖은 인터뷰에서 한국과 미국이 고고도미사일 방어 체계(사드, THAAD) 배치를 취소해야 한다며 강하게 규탄했다.

xi jinping

상하이데일리는 타스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시 주석이 "사드 배치는 지역의 전략적 균형을 위태롭게 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지역의 평화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시 주석은 "중국과 러시아가 이 이슈에 대해 다양한 단계에서 매우 긴밀하게 소통하고 있으며 그 본질과 피해에 대해 같은 의견을 가지고 있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또한, 시 주석은 "중국과 러시아는 확고히 사드 배치에 반대하며 그 배치는 철회되어야 한다"고 주장하며 "양국은 국가 안보와 지역의 전략적 균형을 위해 협력해서 혹은 단독으로 필요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상하이데일리는 시 주석이 북핵 이슈에 있어 중국의 역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고 밝혔다.

상하이데일리는 시 주석이 한반도 이슈에 대해 "중국은 한반도의 비핵화, 평화와 안전성의 유지를 위해 헌신하고 있으며 대화와 협상을 통해 결론을 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고 밝혔다고 전했다.

SBS는 시 주석이 그 동안 여러 차례 사드 배치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혀 왔지만, "이번 발언은 시 주석이 직접 나섰다는 점, 그리고 문 대통령의 미국 방문 직후에 나왔다는 점에서 예사롭지 않다"고 전했다.

특히 동북아 파워 플레이어인 러시아 방문에 앞서 러시아 매체와 진행한 인터뷰라는 점 역시 주목할 만하다.

한편 보도에 따르면 시 주석은 3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 도착한 뒤 푸틴 대통령과 만나 사드 문제에 대해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