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6월 28일 13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6월 28일 13시 31분 KST

문대통령의 미국 출국 장면은 조금 달랐다(화보,영상)

취임 후 첫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미국 순방길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의 '환송회'는 조금 달랐다.

Photo gallery문재인 대통령 출국 See Gallery

뉴스1은 문 대통령이 김정숙 여사의 손을 꼭 잡고 비행기 트랩에 올랐으며 두 사람은 기내로 들어간 후 전용기가 이륙하자 환송인사들이 손을 흔들며 배웅했다고 전했다.

이처럼 '도열'이 생략된 건 문 대통령의 지시 때문이다.

한겨레는 28일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환송 행사에 도열환송 장면이 없을 것”이라며 “문 대통령이 서울공항 귀빈실에서 임종석 비서실장과 전병헌 정무수석,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등과 간단히 담소를 나눈 뒤 도보로 비행기 트랩에 오를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