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6월 27일 06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6월 27일 06시 26분 KST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거듭 사죄"한다며 갑자기 꺼내든 단어

뉴스1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27일 문재인 대통령이 아들 준용씨의 고용정보원 입사에 개입했다는 의혹의 증거 조작 논란과 관련 "검찰, 특검은 이번 사건에 대해 한 점 의혹없이 철저히 수사해 국기문란 사범으로서 법정 최고형으로 다스려달라"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감히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젊은 사회 초년생이 증거를 조작해 뭔가를 얻어 보겠다는 끔찍한 발상을 어떻게 할 수 있었는지 경악한다"면서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이 어제 사과했지만 거듭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