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6월 24일 13시 27분 KST

마지막 사법시험 응시생들이 시험장 앞에서 '사시 존치'를 외쳤다(사진)

1963년 처음 도입·시행 이후 미국식 로스쿨 도입 이전까지 법조인의 유일한 등용문이었던 사법시험이 24일 2차 시험을 끝으로 오는 12월 31일 폐지된다.

법무부는 제59회 사법시험 2차시험 응시 대상자 200명 중 196명이 원서를 내고 186명이 응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응시 대상자 중에는 지난해 1차합격자 중 2·3차 시험 불합격자도 포함됐다. 결시자는 10명, 응시율은 94.89%다. 마지막 사법시험 최종합격 인원은 약 50명이 될 예정이다.

2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백양관에서는 사법시험 2차시험을 마친 응시생들과 사법시험존치를 위한 고시생 모임 회원들이 마지막 사법시험장 앞에서 사법시험 존치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존치 서명을 받았다.

Photo gallery마지막 사법시험장 '사시 존치 요구' 시위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