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6월 21일 11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6월 21일 13시 27분 KST

전원책, ‘썰전' 하차하고 ‘TV 조선' 뉴스 앵커 맡는다

JTBC ‘썰전’에 출연 중인 전원책 변호사가 하차한다. ‘일간스포츠’의 보도에 따르면, ‘썰전’의 김은정 PD 또한 “전원책 변호사가 하차한다. 시점과 후임자는 아직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전원책 변호사가 방송 활동을 접는 건 아니다. 그는 더 적극적으로 방송 활동을 할 계획이다.

the

6월 21일 ‘스포츠 경향’의 보도에 따르면, 전원책 변호사는 TV조선 기자직 입사를 앞두고 있다. 오는 7월 3일부터 TV 조선의 메인 뉴스인 ‘뉴스판’의 앵커로 출연할 예정이다. 전 변호사는 ‘스포츠 경향'을 통해 “기자직 입사는 내게 꿈과 같은 일”이라며 “앵커와 더불어 현장 인터뷰 등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원책 변호사는 최근에도 TV조선에서 '전원책의 이것이 정치다'를 진행해왔다.

kakao

방송기자 출신이 아닌 직종의 사람이 뉴스 진행을 맡는 건, 흔치 않은 일이다. 하지만 한국에서도 아예 없었던 건 아니다. SBS는 지난 1991년 개국 당시 10시 뉴스 프로그램인 ‘뉴스쇼’의 앵커 중 한 사람으로 배우 이혜영을 영입한 바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