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6월 15일 16시 25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6월 15일 16시 26분 KST

'군함도' 배우 황정민이 춘천 시민에 감사하다고 한 이유

배우 황정민이 '군함도' 세트장 근처 주변 주민들에게 감사 인사를 했다.

황정민은 15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열린 영화 '군함도'의 제작보고회에서 '군함도'의 춘천 세트장에 대해 "우선 굉장히 크니까, 분명히 위압적으로 다가오는 게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거의 한 6개월 생활을 하니까 어느 순간 내 집 같더라. 편하더라. 그래서 손님들이, 예를 들어서 다른 촬영 감독님이나 감독님이 구경 오면 안내해드렸다. 다 도는 데 30분이 걸린다. 그러면서 감독님 뒷담화도 하고 그랬다"고 덧붙였다.

hwang

배우 황정민이 15일 오전 서울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영화 ‘군함도’(감독 류승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또 "영상을 보니까 이 자리를 빌어서 춘천 주변이 아파트다, '이편한세상' 아파트 주민들이 너무 잘 참아주셨다. 보시면서 아시겠지만, 밤에 맨날 폭격하고 빵빵 터지면 애들 잠 못재운다. 우리는 노심초사 촬영했다. 한 분도 항의를 안 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고 감사를 전했다.

'군함도'는 일제강점기 조선에서 돈을 벌 수 있다는 말에 속아 군함도에 가게 된 사람들이 힘을 모아 군함도를 빠져나갈 계획을 세우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배우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이정현, 김수안이 출연한다. 오는 7월 개봉.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Photo gallery칸 영화제에 참석한 '불한당'의 배우들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