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6월 13일 06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6월 13일 06시 30분 KST

사샤 오바마의 이름은 사샤가 아니다

지난 토요일은 사샤 오바마의 16번째 생일이었다. 엄마 미셸 아빠 버락과 찍은 생일 사진이 소셜미디어에서 돌고 있는데, 멋진 숙녀로 성장한 그녀가 환하게 웃고 있다.

캡션: 사샤, 우아한 모습 뽐낸다. 오바마 가족의 멜라닌 같은 존재.



그런데 바로 다음 날인 일요일엔 사샤에 대한 더 놀라운 트윗이 공유됐다. Refinery29의 수석 기자이자 유명 트위터리안인 애슐리 포드가 일반인은 전혀 의심도 못 한 사실을 공개했다. 즉, 사샤의 진짜 이름은 나타샤라는 사실!

캡션: 사샤의 이름이 나타샤라는 걸 알게 된 지 1년 되는 날이다.



포드 외에도 이 사실을 알고 있는 사람이 몇몇은 있었지만, 트위터 사용자 대부분은 깜짝 놀랐다는 반응이다.

캡션: 정말 놀랐다.





캡션: 왜 난 이 사실을 몰랐지?





캡션: 그럼 말리아에게도 진짜 이름이 있는 거 아냐? 혹시 첼시???



간단하게 이야기하자면 사샤의 별명이다. Martha's Vinyard에서 작년 여름에 아르바이트를 할 땐 나타샤라는 이름을 사용했는데, 일부 언론은 그 사실을 보도했다.



아무튼 사샤·나타샤, 멋진 숙녀로 계속 성장하시길...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오바마 가족의 하와이 휴양지

 

*허프포스트US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