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5월 27일 11시 02분 KST

자유한국당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의 증여세 의혹을 비판했다

뉴스1

자유한국당이 27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청와대의 후보자 지명 발표 이틀 후인 23일 자녀들의 증여세를 냈다는 보도에 대해 "탈세 잘못을 덮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정준길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강 후보자가) 세금을 내지 않고 있다가 후보자 지명 후 세금을 냈다고 해서 탈세 문제가 용서되는 것은 절대 아니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강 후보자 본인 스스로 후보자 내정 후 탈세 문제가 불거질 것을 대비해 증여세를 납부한 것으로 보인다"며 "고위공직자가 되면 세금을 내고 그렇지 않으면 탈세하겠다는 인식을 가진 인물이라면 고위공직자가 되기에 큰 흠결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지난 21일 강 후보자를 내정하면서 위장전입과 장녀의 이중국적 문제만 국민에게 밝혔다"며 "청와대가 인사검증 과정에서 후보자의 탈세 사실을 알고 있었다면 강 후보자 장녀의 위장전입과 이중국적 문제와 함께 탈세 사실도 국민에게 알리고 이해를 구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청와대가 청문회 전에만 세금을 내면 문제가 안 된다는 안일한 인식을 갖고 있다면 심각한 문제"라며 "알면서도 강 후보자의 탈세 사실을 숨긴 것인지, 누가 증여세를 뒤늦게 내도록 한 것인지 이유를 소상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한편 강 후보자가 장관으로 지명된 지 이틀 후인 23일 강 후보자의 장·차녀는 각각 232만650원을 납부했다. 다만 이 증여세가 어떤 재산에 대한 증여세인지, 언제 증여한 재산에 대한 세금인지는 아직 분명하지 않다. 증여세는 해당 재산을 취득한 날이 속한 달의 마지막 날부터 3개월 이내에 신고 및 납부해야 한다.

강 후보자 측은 "청문회에서 일괄적으로 상세하게 설명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청와대 첫 수석보좌관 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