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5월 25일 08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5월 25일 08시 07분 KST

이낙연 총리후보자가 정태옥 자유한국당 의원 질의에 '발끈'한 순간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이틀째 계속된 25일, 아내의 초대전에 대한 의혹을 제기한 야당 청문위원에게 후보자가 단호하게 답변하는 장면이 연출됐다.

정태옥 자유한국당 의원은 "제보를 하나 받았다"며 이 후보자의 아내 김숙희씨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화가로 활동하고 있는 김씨가 지난 4월 초대전을 열었는데 이 때 '돈봉투가 오갔다'는 것. 또 김씨의 작품이 '대작'이라는 의혹도 제기했다.

이 후보자는 "턱도 없는 모함", "심각한 모욕"이라며 반박했고, 정 의원은 거듭 초대전에서 판매된 작품 수와 판매 금액 등에 대한 자료를 제출하라고 요청했다.

이 후보자의 답변과의 질의응답 전문은 다음과 같다.

2

정태옥 자유한국당 의원(정) : "(...) 2017년, 바로 이번 대선 기간 중인 4월26일부터도 또 초대전을 한 번 가진 적이 있다는데 그 제보가 맞는 이야기입니까?"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이): "사실입니다."

정 : "아, 그게 맞습니까?"

이 : "네."

정 : "그러면은 그 초대전에서도 지난번 자료가 제보라가지고 확인할 수는 없는데 1차 때 같이 이렇게 또 '국회의원 이낙연' 이런 초대장으로 들어갔나 보죠?"

이 : "전혀 그런 일 없습니다."

정 : "예? 예?"

이 : "(초대장에) 제 이름이 등장하지 않습니다."

정 :"아 등장 안 했습니까?"

이 : "없습니다."

정 : "근데, 그런데 그러면은 그거는 우리가 확인이 안 되고요... 그 때 초대전에 우리 후보자님께서 그 자리에 그..."

이 : "첫날..."

정 : "예 첫날 오셔가지고... 그... 참석을 하셨고 많은 하객들을 직접 인사를 맞이한 적은 있습니까?"

이 : "네. 감사를 드렸습니다. 그리고 저녁 식사 오신 분들(과) 같은 식당에서 식사했습니다."

정 : "네. 그 내용과 제보하고 상당히 일치하는데... 이게 지금 우리가 인터넷으로 찾아본 2차 작품, 올 4월 초대 작품인데 이 내용에 관해서 제보 내용대로 하면 전시된 작품들이 조영남 미술작품 대작 사건과 같이 중견작가의, 이름은 뭐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습니다만 중견작가의 가필과 대작으로 이뤄졌기 때문에 작품성이 떨어지고 또 대필과 가작이기 때문에 그렇게 많은 작품이 양산될 수 있었다, 이렇게 제보가 있었는데 혹시 여기에 대해서 후보자께서..."

이 : "전혀 사실과 다른, 대단히 심각한 모욕입니다."

정 : "예... 뭐 충분히 지금 입장에서 그렇게 이야기 하실 수 있고..."

이 : "아니요. 그것이 아니고요. 제가 심지어는 집에서 잠도 안 자고 그림 그리는 걸 늘 보는 사람인데요, 그건 정말로 심각한 모욕입니다."

정 : "그리고 또 한가지 사실은 후보자께서 마치 결혼식장의 호스트와 같이 하객들을 줄을 서서 맞이하였다고 하는데, 그리고 얼마나 많은 하객이 참석했는지 여기에 대해서 이야기 하실 수 있나요?"

이 : "예. 줄을 선 적은 전혀 없고요. 대충 30명 선? 그렇게 됩니다."

정 : "그리고 그 때 하객들이 작품 구매와 상관 없이 돈봉투를 내놨다고 하는데..."

이 : "턱도 없는 모함입니다."

정 : "모함입니까? 그러면..."

2

이 : "제보자를 조금 엄선해주시길 바랍니다."

정 : "예.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이야기라 생각하고...그렇다면 4월26일부터 있었던 이 초대전에 팔린 구체적인 작품 수하고 그걸 자료를 내주실 수 있습니까?"

이 : "아내의 동의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만, 왜 그게 필요할까 싶습니다."

정 : "그러나 이거는 굉장히 중요한... 아까 이야기했다시피 제보 내용 자체가 우리가 사실 확인을 하기가 상당히 어려워가지고..."

이 : "방금 말씀드린 것처럼 제보의 신빙성이 상당히 위험합니다."

정 : "그렇지만 그 작품 내용, 얼마나 팔렸는지, 그리고 얼마나 받았는지 그 자체는 아마 지금 아주 구체적으로는 이야기를 못하더라도 하실 수 있지 않은가 그렇게 생각을 하고요."

이 : "제가 정확한 걸 기억을 못하는데요, 그 수익금의 절반을 기부했고요, 심장재단 등에, 그리고 나머지 수익금 중에 3분의2는 대관료 등 비용으로 들어간 걸로 알고 있습니다."

정 : "예. 그러면 어쨌든 그러면 절반을 기부했다고 하면 나머지 절반을 합쳐보면 총액이 대충 나올 거고 몇 점이 팔렸는지 그 부분에 대해서는 분명히 객관적인 자료가 나올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그 부분을 오늘 오후 (질의) 시작하기 전까지... 제출하실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이 : "그것을 제출해야 되는지에 대해서 좀 검토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정 : "그러면 그 전에 입장을 정확하게..."

이 : "저의 인사청문회과 관련이 있는 거라면 말씀 드리겠습니다."

정 : "그러면 그 입장을 정확하게 정리를 해주셔가지고 서면으로 먼저 제출해주시고..."

이 : "지금 말씀 드린 게 입장입니다."

정 : "그러면 제출하시기가 어렵다 그런 뜻으로 이해하면 됩니까?"

이 : "우선 그게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갑자기 뭘 만들라고 그러면..."

정 : "아니아니 그게 아니라 지금 절반을 공익재단에 쾌척을 했다는 거 아닙니까. 그러면 총액에 대해서 하고 작품 수는 대충은 나올 수 있지 않습니까?"

이 : "글쎄요. 하여튼 아내가 실력은 떨어지지만 화가로서의 활동을 하고 있고 그것마저도 이제 남편 때문에 접게 되어 있는데요, 그것이 남편의 인사청문과 어떤 관련이 있는지를 설명해주시길 바랍니다."

정 : "예. 이상입니다."

한편 뒤이어 발언 기회를 잡은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사실 확인을 어느 정도 해야 질의를 할 수 있는 것"이라며 "그게 헌법기관으로서의 책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