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5월 24일 07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5월 24일 07시 11분 KST

군사분계선 넘은 '미확인 비행체'의 정체

This undated picture released from North Korea's official Korean Central News Agency (KCNA) on May 5, 2017 shows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C) inspecting the defence detachment on Jangjae Islet and the Hero Defence Detachment on Mu Islet located in the southernmost part of the waters off the southwest front. / AFP PHOTO / KCNA VIA KNS / STR / South Korea OUT / REPUBLIC OF KOREA OUT   ---EDITORS NOTE--- RESTRICTED TO EDITORIAL USE - MANDATORY CREDIT 'AFP PHOTO/KCNA VIA KNS' - NO MARKETING N
STR via Getty Images
This undated picture released from North Korea's official Korean Central News Agency (KCNA) on May 5, 2017 shows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C) inspecting the defence detachment on Jangjae Islet and the Hero Defence Detachment on Mu Islet located in the southernmost part of the waters off the southwest front. / AFP PHOTO / KCNA VIA KNS / STR / South Korea OUT / REPUBLIC OF KOREA OUT ---EDITORS NOTE--- RESTRICTED TO EDITORIAL USE - MANDATORY CREDIT 'AFP PHOTO/KCNA VIA KNS' - NO MARKETING N

국방부는 24일 전날(23일) 군사분계선(MDL)을 넘어온 미확인 비행체가 북한이 살포한 풍선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국방부 당국자는 이날 "어제 낮 12시부터 20시30분까지 MDL 인근에서 포착한 미확인 항적은 분석 결과 무인기일 가능성 낮은 것으로 판단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당국자는 "다양한 관측장비로 분석한 결과 대남전단 살포기구(풍선)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형태가 풍선 형태로 식별됐고, 미상 항적 대부분이 바람 방향에 따라 이동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평양, 북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