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5월 23일 07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5월 23일 07시 44분 KST

드라이브에 나선 강아지는 그 누구보다 행복했다

시원한 바람은 단번에 스트레스를 풀어준다. 골든 두들 '백스터'도 일상의 스트레스를 잊기 위해 생애 첫 드라이브에 나섰다.

바람에 눈을 뜨기 힘들어한 것도 잠시, 백스터는 곧 드라이브에 익숙해졌는지 사람처럼 다리를 내밀고 바깥 풍경을 즐겼다.

Baxter(@baxterthegoldendood)님의 공유 게시물님,

백스터의 드라이브는 달콤한 음료로 정점을 찍었다. 백스터는 스타벅스의 강아지 음료 '퍼푸치노'를 마시며 남은 여정을 준비했다.

Baxter(@baxterthegoldendood)님의 공유 게시물님,

이외에도 백스터의 일상이 궁금하다면 인스타그램을 방문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