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5월 22일 07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5월 22일 07시 49분 KST

병사 월급 내년부터 단계적 인상...상병 월급 25만9000원

South Korean soldiers take part in a firearms training at a military base near the demilitarized zone separating the two Koreas in Paju, South Korea, July 13, 2016.  REUTERS/Kim Hong-Ji SEARCH "BALLET SOLDIERS" FOR THIS STORY. SEARCH "THE WIDER IMAGE" FOR ALL STORIES. TPX IMAGES OF THE DAY
Kim Hong-Ji / Reuters
South Korean soldiers take part in a firearms training at a military base near the demilitarized zone separating the two Koreas in Paju, South Korea, July 13, 2016. REUTERS/Kim Hong-Ji SEARCH "BALLET SOLDIERS" FOR THIS STORY. SEARCH "THE WIDER IMAGE" FOR ALL STORIES. TPX IMAGES OF THE DAY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던 병사 월급 인상이 내년부터 단계적으로 실시될 예정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21일 “병사 월급을 내년에 최저임금의 30% 수준으로 인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게 맞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현재 19만5000원인 상병 월급을 내년에는 25만9000원으로 6만4000원 올리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그런 수치들을 바탕으로 기획재정부와 협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병사 월급은 병장 21만6000원, 일병 17만6000원, 이병 16만3000원이다.

이번 인상안은 문 대통령 취임 뒤 본격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가 2012년부터 단계적으로 추진해온 병사 월급 인상 계획은 올해까지 2배가량 인상하는 것으로 마무리됐다. 이에 군은 내년부터 단계적으로 병사 월급 인상 방안을 짜고 있던 가운데 문 대통령의 정책 방향에 맞춰 추진하게 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대선 당시 2020년까지 병사 월급을 최저임금의 50% 수준까지 올리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군 당국은 계획대로 내년 병사 월급을 올리기 위해서는 3천억원 가량의 재원이 필요하다고 추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