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5월 13일 11시 29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5월 13일 12시 27분 KST

문재인은 첫 주말에 '마크맨' 기자들과 등산했다(화보)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첫 주말인 13일 제19대 대선에서 자신을 담당했던 '마크맨' 기자들과 함께 등산을 하며 나흘째 소통행보를 이어갔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취임 직후부터 시민들과 스스럼없이 '셀카'를 찍는 등 '소탈한 행보'를 보이면서 눈길을 끌고 있다.

이번 등산은 문 대통령이 그동안 자신과 함께 전국 유세현장을 함께 해준 마크맨들을 격려하는 차원에서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마크맨 60여명과 함께 이날 10시30분쯤부터 2시간40여분간 북악산 등산로인 무병장수로 4.4km 구간을 등산했다.

42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또한 재임기간 동안 청와대 관계자 등과 이 길을 종종 올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춘추관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기념촬영을 시작으로 산행에 올랐다. 이번 산행에는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과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조현옥 인사수석이 함께 했다.

문 대통령은 산행 중간 몇 차례 휴식시간을 갖고 기자들과 담소를 나누거나 셀카를 함께 찍었다.

정상인 북악산 숙정문까지 등산해서는 북악산 등반길에 오른 일반시민들을 만나기도 했다. 시민들은 문 대통령과의 조우에 깜짝 놀라며 박수를 치거나 기념촬영을 부탁했으며 문 대통령은 이에 스스럼없이 응했다.

42

42

문 대통령은 등산을 마친 후 경호실 식당인 충정관에서 마크맨들과 함께 삼계탕을 먹으며 산행을 마무리지었다.

문 대통령은 평소 등산을 즐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운동 목적도 있지만 정치 역경 속에서 '마음 수련'의 의미도 컸다. 가장 최근에는 지난해 6월 당 대표직을 내려놓은 뒤 네팔로 떠나 히말라야 트레킹을 했다.

24

문 대통령은 지난 2013년 6월 16일에도 2012년 18대 대선 당시 민주당 후보였던 자신을 담당한 마크맨 기자들 40여명과 함께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까지 북한산 산행(4·19탑-백련사-대동문)을 했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사저에서 청와대 관저로 이사하면서 취임 이후 이어온 출퇴근 생활에 마침표를 찍는다.

문 대통령이 '광화문 대통령'을 공약한 만큼 청와대 관저 생활이 언제까지 이어질지도 관심사다.

Photo gallery 문재인 대통령 마크맨 기자들과 등산 See Gallery

Photo gallery 문재인 대통령 마크맨 기자들과 등산 See Gallery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