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5월 11일 13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5월 11일 13시 54분 KST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틀째 청와대의 풍경은 이렇게나 달라졌다 (화보)

1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틀째인 11일, 청와대의 달라진 풍경이 다시 한 번 주목 받고 있다.

이날 오후 문 대통령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해 이날 오전 새로 임명된 조국 민정수석, 조현옥 인사수석, 윤영찬 홍보수석, 이정도 총무비서관, 권혁기 춘추관장과 오찬을 함께한 뒤 청와대 경내를 산책했다.

문 대통령과 수석들은 상의를 벗고 커피 한 잔씩을 손에 든 채 밝은 표정으로 산책에 나섰다.

청와대 불로문 내 정원의 나무 그늘로 이동한 문 대통령 일행은 '여성의 내각 참여'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저는 여성 발탁에 진짜 노력을 많이 했다. 민정수석할 때 복무비서관이 여성, 제 보좌관도 여성이었다"며 "참여정부 때 역대 정부에서, 오히려 박근혜 정부 때보다 정무직 여성 출신이 훨씬 많았다"고 말했다.

이에 유일한 여성인 조 수석은 "참여정부 내각에 여성이 제일 많았었다"고 맞장구를 치면서 "(문재인 정부가) 그 기록을 깨야 한다"고 웃었다.

문 대통령은 또 "정확하진 않지만 남미의 페루, 칠레 이런 나라들이 남녀 동수 내각을 하면서 국방부장관을 여성으로 했다. 놀랍지 않냐"고 말을 이어나갔다.

이에 조 수석도 "항상 인재가 없다고 하지만 기회를 안 줘서 그런 것"이라며 "그렇게 해서 사람을 키워야 한다"고 호응했다. (뉴스1 5월11일)

이날 청와대 안팎의 풍경을 담은 사진들을 모아봤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