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5월 11일 10시 16분 KST

설리 남자친구 "난 평범한 회사원, 프라이버시 지켜달라" 호소

뉴스1

그룹 에프엑스 전 멤버 설리의 연인 김민준 씨가 자신의 프라이버시를 지켜달라 호소했다.

설리의 연인 김민준 씨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상태메시지를 통해 자신의 사생활을 지켜달라는 내용이 담긴 글을 게재했다. 현재 그의 SNS 계정은 비공개 상태로, 상태메시지를 통해서만 모든 이들에게 입장을 전할 수 있다.

김민준 씨는 "저는 브랜드 디렉터가 아닌 현재 평범한 회사원 일반인입니다. 원래 비공개였던 제 사적인 계정의 게시물과 저의 얼굴이 동의 없이 인터넷 뉴스를 통해 기사화돼 퍼지고 있고 이에 힘이 듭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민준 씨는 "일반인, 회사원으로 저의 프라이버시를 지켜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설리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0일 설리와 김민준 씨의 열애를 인정했다. 당시 소속사도 "최근 서로에게 호감을 가지게 됐다. 상대가 일반인이라 피해가 갈까 조심스럽다. 배려 부탁한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