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5월 10일 13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5월 10일 13시 46분 KST

니키 미나즈가 트위터에서 팬들에게 장학금을 뿌렸다

미국의 힙합 스타 니키 미나즈가 지난 7일부터 트위터에서 자신의 학비를 내달라고 요청하는 사용자들에게 돈을 보내주고 있다.

nicki minaj

이 신선하고 충격적인 니키 미나즈 장학 사업은 한 트위터 사용자의 질문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지난 7일 니키 미나즈는 트위터에서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빌보드 시상식에 자신과 동행할 팬을 뽑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었다. 미나즈는 전 세계 어디나 상관없이 자신이 여비를 대겠다고 한 상황.

그러던 중 'CJ'라는 트위터 사용자가 니키 미나즈에게 이렇게 보냈다.

팬 : "그럼 내 학비도 내줄래요?"

니키 : "올 A 받은 성적표 보여주면 내줄게. 이 콘테스트에 참여할 사람 없음? 진심임."

alain delon

팬 : "저요! 저 의대 다니는데 4.0 받았어요!"

니키 : "그래. 학비만 필요해? 아니면 전액 장학금(기숙사비 포함)이 필요해?"

팬 : "니키, 저는 이제 막 1학년을 완벽하게 마쳤거든요. 앞으로 3년 동안 낼 학비가 필요해요."

니키 : "얼마 보내줄까?"

이렇게 시작된 니키 미나즈의 장학 사업은 7일 내내 이어졌다.

니키 : "다이렉트 메일로 계좌 정보 보내줘."

alain delon

그리고 드디어 마지막.

니키 : "얘들아, 정말 즐거웠고 일단 지금까지 요청받은 돈들 다 보내주고 내 통장 잔고가 남는지 확인 좀 할게. 한 달이나 두 달 후에 한 번 더 하겠음."

팬 : "헉! 니키 저 학교에서 쓸 와콤 프로(태블릿) 사야 하는 데 딱 2,000달러면 되거든요. 9월에 학기 시작인데 돈이 없어요."

니키 : "그래 그럼 네가 정말 마지막이야."

alain delon

실제로 계좌 정보를 보낸 사람이 몇 명인지 확인할 길은 없지만 니키에게 장학금을 공개적으로 신청한 사람은 25명 이상으로 액수는 대략 500~2,000달러 사이다. 그런데 니키 미나즈는 정말 돈을 보내줬을까?

연예 매체 TMZ는 DM을 통해 계좌 정보를 보낸 학생에게 실제로 500달러가 입금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