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5월 08일 13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5월 08일 13시 42분 KST

이들은 MTV 무비 어워즈에서 '라라랜드' 커플을 꺾고 베스트 키스상을 받았다

영화 '문라이트'에서 청소년 시절의 샤이론을 연기한 애쉬튼 샌더스와 케빈 역의 자렐 제롬이 7일 열린 MTV 무비 어워즈서 '베스트 키스' 상을 받았다. 둘은 '라라랜드,' '엠파이어,' '미녀와 야수'를 꺾고 '팝콘 트로피'(*MTV 무비 어워즈에서 주는 트로피는 팝콘 모양이다.)를 얻을 수 있었다.

이날 제롬은 "젊은 배우들, 특히 소수 인종의 배우들에게 고정관념에서 벗어나도 좋다는 말을 해주고 싶다. 이 상은 틀에서 벗어나 이야기를 전하기 위해서는 뭐든지 하는, 사람들이 정신을 차릴 수 있도록 하는 배우들을 위한 것이다."라며 수상 소감을 전했다.

샌더스는 이어 "이 상은 그저 한 번의 키스보다 더욱 큰 것을 대변한다. 이 상은 다르다고 느끼는 모든 이들, '부적응자'들을 위한 것이다."라며 남들과 다른 모두에게 찬사를 보냈다.

자렐 제롬은 무대를 떠나기 전, 샌더스에게 손가락으로 뽀뽀를 하기도 했다.

한편, 영화 '문라이트'는 한 흑인 소년이 청년으로 자라는 과정에서 자신의 정체성을 찾게 되는 이야기를 담았으며, 지난 2월 열린 오스카 시상식에서는 작품상을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