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5월 02일 18시 52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5월 02일 19시 41분 KST

유승민이 마지막 발언 시간을 남겨 "끝까지 가겠다"고 말했다(전문, 영상)

바른정당 소속 의원 13명이 집단 탈당을 발표한 2일, 6번째 TV토론에 참여한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가 이와 관련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유 후보는 다른 후보들의 발언 시간이 모두 소진된 토론 말미에 "제가 하고 싶은 말이 있어서 시간을 좀 아꼈다"며 개인 발언 시간을 할애해 아래와 같이 말했다.

제가 지난 겨울에 바른정당을 창당한 것은 따뜻한 공동체, 정의로운 세상을 만들기 위한 개혁보수의 역할을 다 하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새누리당에 남아서 개혁하고 싶었지만, 대통령 탄핵은 물론이고 이제까지 보수가 해왔던 그 방식으로는 보수는 소멸된다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깨끗하고, 따뜻하고, 정의로운 보수 해보고 싶었습니다. '저런 보수가 있구나', '저런 보수면 우리가 지지할 수 있겠다' 이런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자랑스러운 보수 정치 해보고 싶었습니다. 쉽지 않은 것 처음부터 잘 알았습니다. 그런데 오늘 바른정당 국회의원 열세분이 당을 떠났습니다. 힘들고 어렵고 외롭지만 저는 실망하지 않습니다. 제가 힘든 것보다 많은 국민들께서 힘들고 팍팍한 하루하루를 살아가시고, 그분들을 위해 제가 매일 저자신에게 묻는 "우리는

왜 정치하는가", "그분들을 위해 정치를 해야 한다"는 신념을 갖고 있기 때문입니다. 자유한국당, 선거 어떻게 될지는 모르지만 낡은 보수, 썩은 보수, 부패한 보수는 궤멸하고 말 것입니다. 이제는 정말 따뜻하고 정의로운 개혁 보수가 나타나야 합니다. 저는 이순신 장군을 생각합니다. '신에게는 12척의 배가 남았다.' 많은 국민들께서 지켜보고 계시고, 손을 잡아주시면 저는 개혁보수의 길을 가보고 싶습니다. 꼭 좀 부탁드립니다.

유 후보는 다섯 후보에게 동일하게 주어진 최종 발언 시간에도 "절대 포기하지 않겠다", "끝까지 가겠다"며 일주일 남은 대선 완주 의지를 재확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