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5월 02일 07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5월 02일 07시 42분 KST

셀러브리티들이 '멧 갈라 2017'서 레이 가와쿠보에게 찬사를 보내다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의상 연구소 자선 행사'(이하 멧 갈라, Met Gala)는 패션계 가장 큰 행사로 꼽힐 정도로 그 영향력이 대단하다. 5월 1일 밤(현지시각) 열린 올해 '멧 갈라'의 주제는 '레이 가와쿠보/ 꼼데가르송: 중간의 미학'이었다.

셀러브리티들은 각자 독특한 레드카펫 룩으로 꼼데가르송의 수장인 레이 가와쿠보에게 찬사를 보냈다. 그러나 이날 레드카펫을 장악한 건 단연 리한나였다. 리한나는 이날 꼼데가르송의 2016 가을 컬렉션에서 공개된 드레스를 입었는데, 레드카펫에 섰던 셀럽 중 유일하게 '레이 가와쿠보 스타일의 정수'를 담아낸 패션을 선보였다.

met gala rihanna

케이티 페리의 드레스 역시 눈길을 끌었다. 존 갈리아노가 디자인한 메종 마르지엘라 드레스를 입은 페리는 붉은 레이스 베일로 얼굴을 가려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met gala perry

아래 화보를 통해 '멧 갈라 2017'의 레드카펫을 장식한 스타들의 패션을 확인해보자.

Photo gallery 멧 갈라 2017: 레드카펫 See Gallery

*관련기사

2017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의상 연구소 전시회 주제가 공개됐다

comme des garcons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들어갑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