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4월 30일 11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4월 30일 11시 50분 KST

홍준표가 '남쪽 지역은 거의 평정했다'며 '홍준표 바람이 올라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후보가 30일 "지금 남쪽 지역은 거의 평정됐다"고 주장했다.

홍 후보는 이날 오전 경기 포천시 산림조합 앞에서 연설을 통해 이렇게 말하면서 "지금 (동남풍이) 충청도로 올라오고 있고 곧 수도권으로 홍준표 바람이 상륙해 19대 대통령이 꼭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홍 후보는 또 "집권하면 바로 한·미 정상회담을 미국의 칼빈슨호에서 해서 남북관계를 안정시키고 더 이상 북한의 도발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연천군 전곡버스터미널 앞에서 실시한 유세에선 "(집권하면) 북한 김정은 같은 어린애는 꽉 쥐겠다"면서 "(나는) 어린애가 불 장난하는 것을 그냥 둘 사람이 아니다"라고 했다.

홍 후보는 "역대 대통령들이 김정일 눈치만 봤는데 홍준표는 그런 짓을 절대 안한다"며 "애(김정은) 한테 눈치를 보며 한국 국민을 불안하게는 절대 안한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의 우리민족끼리(라는 매체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지지했다"며 "도대체 한국 대통령을 뽑는데 북한의 지지를 받는 대통령이 말이 되느냐"며 '색깔론'을 제기했다.


홍준표 대구 서문시장 유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