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4월 26일 12시 01분 KST

프랑스에서 신생아를 혼자 재우는 이유

뉴스1

저출산이 국가적인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정부는 '대한민국 출산지도'를 만들고, 국책기관 연구원은 "여성들의 고스펙이 저출산의 원인이니 눈을 낮추게 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저출산의 원인은 여러가지가 있으나, 아버지보단 어머니가 느끼는 중압감이 빼놓을 수 없는 원인 중 한 가지일 것이다.

유럽에서 가장 출산율이 높은 프랑스의 경우 어머니의 스트레스를 경감시키는 육아법이 활발하다. 그 중 한 가지는 바로 아기 때부터 아이를 혼자 재우는 것이다.

일본 동양경제에 따르면 프랑스에서는 임신 사실을 알면 아기 방을 따로 준비한다. 빠르면 생후 몇 주부터 아기는 혼자 자야 한다. 보통 아기가 깨어있을 때는 가족과 함께 거실에 있지만, 잘 때가 되면 방에 데려간다.

프랑스에서 아기를 혼자 재우는 건 자립심을 기르기 위해서다. 또 부부의 시간을 소중히 여기기 때문이기도 하다. 매체에 따르면 프랑스 어린이들은 아주 특별한 때에만 부모와 한 침대에서 잔다.

아기가 혹시 밤새 잠에서 깨 울기라도 한다면? 그러나 아기 방을 부부의 방과 크게 먼 곳에 두지 않기 때문에 아기가 울면 소리가 들릴 수 있도록 한다. 소리가 들리면 부부가 번갈아 아기에게 가 기저귀를 갈아 주거나 젖을 먹인다.

매체는 자립을 중시한 육아는 어머니의 마음을 편하게 해 준다고 전했다. 프랑스의 합계 출산율은 2014년 기준 2.01명이다.

Photo galleryJTBC 강지영 아나운서 저출산 대책 일침 See Gallery

h/t 허핑턴포스트일본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