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4월 24일 06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4월 24일 06시 37분 KST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경기하고 있다"고 말하는 사람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는 24일 "한반도가 세계의 화약고로 떠오르는 이 시점에 외신은 숨가쁘게 이를 주시하며 보도하고 있는데 우리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집권에 도움이 안된다고 보는지 아예 취급도 하지 않거나 강건너 불보듯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칼빈슨호와 일본 함대의 동해접근, 러시아 군의 북러 국경지대 이동, 중국의 전투기 훈련과 서해안 함대시위 등을 언급하며 이렇게 말했다.

홍 후보는 "벌써 문 후보에 줄선 일부 언론이 대한민국의 장래를 어둡게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

그는 "우리는 묵묵히 바닥민심만 보고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한 선거운동에 열중할 수 밖에 없다"며 "영남지역에서는 이미 동남풍이 불어 압도적우위를 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 자체조사와는 달리 아직도 한달전과 똑같이 지지율을 한자리 숫자로 보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 후보는"기울어진 운동장에서 경기를 하고 있지만 너무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그는 전날(23일) 열린 대선후보 TV토론와 관련 "주제와는 달리 인신공격만 난무한 초딩수준의 토론이 돼버려 참으로 유감스럽다"고 평했다.

Photo gallery홍준표의 센터 욕심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