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4월 23일 16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4월 23일 17시 18분 KST

"돼지흥분제 강간 모의범과는 토론 못 해" 듣는 홍준표 표정

오늘(23일)도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돼지흥분제’로 인해 거센 ‘사퇴’ 요구를 받았다.

23일 저녁 중앙선관위 초청 1차 토론회는 시작부터 ‘홍준표 후보의 대선 후보 자격론’이 거론되면서 ‘홍준표 사퇴’ 요구로 이어졌다.

특히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홍 후보와의 토론을 ‘보이콧’하겠다고 했는데, 이들의 구체적인 발언은 아래와 같다.

심상정

: “한 가지 국민들에게 양해를 구하겠다. 이번 대선은 새로운 대한민국을 여는 대선이다. 저는 오늘 홍준표 후보와는 토론하지 않겠다. 성폭력 범죄를 공모한 후보를 경쟁 후보로 인정할 수 없다. 홍준표 후보는 사퇴하는 게 마땅하다.”

유승민

: “이건 네거티브가 아니다. 홍준표 후보의 즉각 사퇴를 촉구한다. 홍 후보는 이미 형사피고인으로 재판받고 있는데, 돼지 흥분제로 강간미수의 공범이다. 이건 인권의 문제이자 국가 지도자의 품격, 대한민국 품격의 문제다. 홍준표 후보는 이제까지 한 번도 피해 여성에게 진심으로 사과한 적이 없다.

그런데 문재인 후보는 홍준표 후보의 사퇴를 요구한 적이 없다. 사과하라고만 한다. 홍 후보가 사퇴하면 문재인 후보에게 불리하기 때문이 아닌지 의심된다. 민주당과 문재인 후보도 이 문제에 대해 입장을 밝혀야 한다.”

w

안철수

: “홍준표 후보는 사퇴해야 한다. (박근혜 국정농단의 공범인 자유한국당이 공천했기 때문에) 원천적으로 후보 자격이 없다. 그리고 성폭력 모의까지 외신에 많이 보도돼서 국격이 심각하게 실추됐다. 더구나 홍 후보는 블랙리스트 옹호 발언도 있다. 이미 조윤선 전 장관을 포함해서 관련자들이 구속된 상황이다. (홍 후보가 사퇴해야 할 이유는) 정말 열거할 수 없을 정도로 많다. 사퇴해야 한다.”

e

홍준표

: “친구가 성범죄를 기도하려고 하는데 이를 막지 못한 책임감을 느낀다. 12년 전이 이미 자서전에서 ‘이런 일이 있었다’ ‘정말 후회한다’고 고해성사를 했다. 그런데 그걸 이제까지 뭐라고 하는 것은 좀 그렇다. 45년 전 있었던 사건은 정말 국민여러분들께 죄송하게 생각한다. 제가 직접 한 것은 아니지만, 친구가 그렇게 한 것을 못 막았다는 것에 대해서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 다시 한번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