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4월 20일 11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4월 20일 13시 15분 KST

문재인이 북한 응원단 "자연미인" 발언 논란에 사과했다

뉴스1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에 왔던 북한 여성응원단을 떠올리며 ‘당시에는 자연미인이었는데 북한에서도 요즘 성형수술을 한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20일 강원 춘천시 강원대 백령아트센터에서 최문수 강원지사와 ‘강원발전을 위한 대화’ 간담회 자리에 참석했다. 대화가 평창 겨울올림픽의 성공을 기원한다는 주제로 옮겨가면서 문 후보는 “옛날 부산아시안게임도 대회 직전까지 입장권이 팔리지 않아 초상집 같았는데 마지막에 극적으로 북한응원단을 데려오면서 완전히 분위기가 반전됐고 흑자 대회가 됐다“며 “처음 북한응원단의 모습을 보면서 그 자체가 국민들의 관심사가 됐다. 남북관계에 기여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moon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0일 강원 춘천시 강원대 백령아트센터에서 열린 '제37회 장애인의 날 강원도 기념식'에 참석하며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최 지사가 “이번에도 (북한에) ‘미녀 응원단’을 보내달라고 요청했다. 다음 정권 땐 남북관계에 분명한 변화가 있길 바란다”고 하자 문 후보는 “(부산아시안게임) 그때 보니까, 북한응원단이 완전히 자연미인이었다. 그 뒤에 북한에서도 성형수술을 한다고 하더라”며 웃었다. 최 지사의 ‘미녀’ 발언에 ‘성형수술’ 농담으로 호응한 것이다. 여성을 미모가 우선인 존재로 대상화하는 발언으로 비판받을 소지가 있는 발언이다. 이에 대해 문 후보는 “오늘 최문순 지사와 간담회 중 북한응원단과 관련한 발언은 북한에서도 세태가 변하고 있다는 취지였다. 발언 취지와 맥락을 떠나 제 발언으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셨을 여성분들께 죄송한 마음을 표한다. 지금 제가 어디에 서있는지 살피는 계기로 삼겠다”며 사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