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4월 18일 05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4월 18일 05시 44분 KST

첫날부터 노골적 지역주의 발언 쏟아낸 주인공(영상)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두고 “문재인은 우리 전북 인사를 차별했다”고 주장하며 “문재인은 대북 송금 특검 해서 우리 김대중 대통령을 완전히 골로 보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또 “안철수가 대통령이 되어야 전북 출신 인사가 차별을 안받는다”, “왜 민주당의 문재인 포스터에서는 부산 대통령 후보 문재인이라고 인쇄 안 했는지 묻고 싶다”고 말하는 등 지역주의를 조장하는 말을 쏟아냈다.

박 위원장은 17일 오후 전주에서 열린 전북 선대위 발족식 겸 유세에서 안철수 후보에 앞서 유세차에 올라 “안철수가 대통령이 돼야 전북 출신 인사가 차별을 안 받는다. 안철수가 돼야 전북 예산을 끌어와서 새만금 등 전북을 발전시킨다. 안철수가 돼야 기업을 전북으로 유치해 청년과 사람이 사는 전북을 만든다. 문재인은 우리 전북 인사들에게 차별을 했다”고 외쳤다.

박 위원장은 이어 “문재인은 대북 송금 특검 해서 우리 김대중 대통령을 완전히 골로 보냈다. 거짓말 변명을 하면서 우리 호남을 무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위원장은 “문 후보 쪽에서 우리 선거 포스터에 왜 국민의당 당명이 없냐고 비난하고 나섰다”며 “(우리 당 포스터는) 이제석 광고 천재가 만든, 과거가 아닌 미래로 가는 포스터다. 왜 민주당의 문재인 포스터에서는 부산 대통령 후보 문재인이라고 인쇄 안 했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발언 이후 페이스북에 해당 발언을 “골로 보냈다”가 아니라 “나락으로 보냈다”고 고쳐서 올렸다.

Photo gallery안철수 신당 발기인대회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