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4월 17일 09시 44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4월 17일 09시 44분 KST

늘푸른한국당 이재오가 '복면 대선토론회'를 제안했다 (사진)

뉴스1/이재오 후보 측 제공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통령후보가 17일 대선주자들을 향해 "복면을 쓰고 정책토론을 하자"고 제안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MBC 인기 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 사용하는 것과 같은 복면을 착용한 채 "소속당과 이름, 얼굴을 가리고 누가 위기에 처한 나라를 살릴 수 있는 후보인지 정책 토론을 하자"며 이렇게 말했다.

이 후보 측 관계자는 "복면을 쓰고 토론을 하면 세상이 갖고 있는 고정관념과 편견에서 벗어나 정책공약에 대한 진정성을 평가받을 수 있을 것 같아 제안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또 "이번 선거에서 누가 되면 안 되기에 누굴 찍는다고 하는데 누가 이 시대에 정말로 나라를 안정시킬 지도력이 있느냐를 보고 결정해야 하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국회의원이 많은 당이거나 선거 여론조사가 1등이라고 해서 뽑으면 안된다"면서 "제가 새로운 시대를 준비하는 결단있는 지도자가 되겠다"고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