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4월 14일 11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4월 14일 11시 24분 KST

"보좌진을 개인 비서처럼? 사실무근" 입장이 하루 만에 바뀌었다

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의 부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는 14일 국회의원 사무실 직원들에게 본인의 사적인 일을 시켰다는 의혹을 시인하고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했다.

김 교수는 이날 오후 국민의당 공보실을 통해 기자들에게 사과문을 보내 "저의 여러 활동과 관련해 심려를 끼쳤다. 비서진에게 업무 부담을 준 점은 전적으로 제 불찰"이라며 "더욱 엄격해지겠다"고 밝혔다.

w

김미경 교수가 안철수 보좌진에게 기차표 예매를 지시하는 메일 내용. 이 외에도 마치 '개인 비서'처럼 사적 업무를 시켰다고 전직 보좌진들은 폭로하고 있다. 13일 JTBC에 따르면, 관련 의혹에 대해 안철수 후보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었다.

종합편성채널 JTBC는 전날(13일) 김 교수가 보좌진에게 기차표 예매, 대학 강연 강의료 관련 서류 챙기기, 강의 자료 검토 등을 지시하고, 의원실 차량·기사를 사적으로 이용했다고 보도했다.

안철수 아재개그 해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