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4월 12일 07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4월 12일 07시 40분 KST

삼성전자가 애플을 제치고 스마트폰 시장 1위를 탈환했다

Phil Walter via Getty Images
AUCKLAND, NEW ZEALAND - MARCH 30: Invited guests take selfie on the Samsung S8 on the Skywalk during the Samsung Galaxy Unpacked Launch at the Sugar Club at Sky City on March 30, 2017 in Auckland, New Zealand. (Photo by Phil Walter/Getty Images for Samsung)

삼성전자가 애플을 따돌리고 다시 세계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1위로 올라섰다.

12일 시장조사기관 트랜드포스가 내놓은 보고서를 보면, 삼성전자의 1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점유율(생산량 기준)이 26.1%로 애플(16.9%)을 앞질렀다.

삼성전자의 1분기 스마트폰 생산량은 8014만대로 전분기보다 8.4%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올 1분기 전체 스마트폰 생산량은 3억700만대로 전분기보다 23% 줄었다. 중국 브랜드 스마트폰 생산량이 준 탓으로 분석됐다.

galaxy s8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에는 갤럭시노트7 단종 여파로 세계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1위 자리를 애플에 빼앗겼다. 애플이 20.3%를 기록하면서 삼성전자(18.5%)를 앞질렀다.

트랜드포스는 세계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선두가 바뀐 이유에 대해 “‘갤럭시J’ 중저가폰 덕분에 삼성전자 점유율이 크게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트랜드포스는 ‘갤럭시S8’의 판매량에 대해서는 “3분기 출시될 것으로 보이는 아이폰 10주년 신제품에 대한 대기 수요 탓에 제한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11일(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에서 갤럭시S8 출시 행사를 열었다. 중동 지역의 갤럭시S8 공급은 오는 28일 시작된다.

삼성 갤럭시S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