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4월 11일 06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4월 11일 06시 02분 KST

국민의당이 안철수 후보 딸의 재산 공개를 약속했다

news1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11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 딸의 재산은 (다른 당에서) 요구를 하기 때문에 밝힌다. 공개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오전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안 후보의 딸 재산 공개, 법적으로 안 할 수 있어서 안했다고 한다. 그러나 한다"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는 남의 딸 재산 공개 안 한다고 야단을 치면서 자기 아들 취업 비리는 공개하지 않나"고 반문했다.

뉴시스에 의하면 그는 "공기업이 오히려 공무원보다도 봉급이 높기 때문에 훨씬 신의 직장이라고 한다"며 "이렇게 취업이 어려울 때 우병우 전 민정수석은 아들 보직 비리로 검찰 조사를 받는데 '문재인 민정수석'은 취업비리 가지고 해명하라고 해도 하지 않는 게 뭐냐"라고 따졌다.

안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박 대표가 상왕(上王)이 된다는 일각의 비난에는 "박지원 하나 못 당해내서 그런 표현을 하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안철수는 박지원의 아바타란 얘기를 할 정도로 궁색해졌고 그렇게 속 좁은 분은 대통령 자격이 없는 것"이라고 받아쳤다.

아울러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적폐세력이 지지하는 안철수 당선되면 정권 연장'이라 비난했다. '패권세력이 지지하는 문재인이 당선되면 패권국가 문빠민국이 된다'"고 적었다.

박 대표는 국민의당 소속 시의원들이 세월호를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찍어 논란이 인 데 대해서는 "저는 당장에 사과하고 법적으로 고발하고 당에 징계 요구를 했다"고 했다.

또한 "알고 보니까 민주당 현역 국회의원도 사진 찍었고 민주당 안산 시의원들도 찍었다. 심지어 정의당 국회의원은 동영상으로 올렸더라"라고 지적했다.

박 대표는 또 '한반도 사드(THAAD) 배치 반대' 당론을 안 후보의 의견대로 변경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안 후보가 국가 간에 이뤄진 협약은 대통령이 바뀌더라도 계속 돼야 한다고 했기 때문에 사드 반대 당론 수정을 요구했다"며 "(당론 변경) 하겠다. 그래서 검토한다"고 설명했다.

당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에 관해서는 "내일까지 발표하려고 한다"고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