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4월 11일 07시 35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4월 11일 07시 35분 KST

기후변화가 비행기 여행을 더 끔찍하게 만드는 이유

jumbo jet airplane landing in storm
guvendemir via Getty Images
jumbo jet airplane landing in storm

지난 금요일 영국 레딩대학 기후과학자 폴 윌리엄스가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기후변화가 거친 터뷸런스를 만들것으로 예상된다. 심지어 승객들을 다치게 할 수도 있을 만큼 말이다.

폴 윌리엄스는 이산화탄소의 농도가 지금의 2배가 되면 항공기로 여행하는 승객들을 다치게 할 만큼 강력한 터뷸런스가 생길 것이라고 예측했다. 워싱턴포스트는 이번 세기의 중반 즈음에 이산화탄소 농도가 2배가 될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윌리엄스는 모의 기후 모델을 이용해 겨울 대서양 횡단 비행의 패턴을 창조함으로써 이산화탄소 농도의 상승이 '윈드시어(wind shear)'라고 불리는 돌풍을 더 강하게 만든다는 것을 발견했다.

결과적으로 약한 터뷸런스는 59% 증가하고, 약하거나 중간 정도의 터뷸런스는 75% 증가, 중간 규모의 터뷸런스는 94% 증가, 중간에서 강력한 규모의 터뷸런스는 127% 증가, 그리고 강력한 터뷸런스는 149%나 증가하는 것으로 예측됐다.

그는 "대부분의 승객들에게 약한 터뷸런스는 그저 좀 불편한 느낌을 줄 정도일 뿐이다. 하지만 민감한 승객들에게는 약한 터뷸런스도 매우 괴로울 수 있다"고 말하며 "강력한 터뷸런스가 149%나 증가할 거라는 예측은 매우 큰 경고"라고 덧붙였다.

허핑턴포스트US의 How Climate Change Could Make Flying A Whole Lot Worse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