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4월 06일 11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4월 06일 11시 21분 KST

홍준표가 5·18 방명록에 남긴 사자성어는 어딘지 이상하다(사진)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 후보가 6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방명록에 '滅死(私)奉公(멸사봉공)'이라고 적었다.

멸사봉공은 개인의 욕심을 채우려는 사사로운 마음을 버리고 나라와 공의를 위해 힘쓰겠다는 마음을 표현한 것이다.

본래 한자어는 '滅私奉公'이지만 이날 홍 후보는 '私(사사로울 사)'자가 아닌 死(죽을 사)자로 적었다.

q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 후보가 6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적은 '滅死(私)奉公(멸사봉공)'. 본래 한자어는 '滅私奉公'이지만 이날 홍 후보는 '私(사사로울 사)'자가 아닌 死(죽을 사)자로 적었다.

w

현장에서 지적받고 다시 바로 고쳤다.

그냥 실수였을까, 아님 무슨 의도가 있었던 걸까.

민중의 소리에 따르면, 홍 후보는 현장에서 오기를 지적받자 방명록에 글을 다시 남겼고 기자들에게는 이렇게 해명했다.

"이분들이 죽음으로써 항거를 했기 때문에 '죽을 사(死)' 자를 썼는데 다시 쓰라고 해서 '개인 사(私)' 자를 썼다. 그 말뜻은 기자 여러분들이 판단하시라."

Photo gallery유병재 홍준표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