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4월 06일 06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4월 06일 06시 01분 KST

문재인 민정수석실이 노무현 사돈 음주운전 은폐 논란에 휩싸였다

뉴스1

노무현 정부 때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노 전 대통령 사돈의 음주 교통사고를 은폐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당시 민정수석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여서, 문 후보가 이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는지를 두고 향후 대선과정에서 논란이 일 전망이다.

문화일보는 5일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3년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노 전 대통령의 사돈(아들 노건호씨의 장인) 배아무개씨의 음주사고 내용을 사고 당일 보고받고도 관련 사실을 은폐하고 무마하려 한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다. 당시 경찰은 배씨의 음주 측정도 하지 않고 단순 접촉사고로 처리했다.

문화일보가 당시 청와대에 근무했던 ㄱ씨로부터 확보한 청와대 내부 문건을 보면, ‘사돈 배아무개, 음주 교통사고 야기’라는 제목 아래 작성 기관과 날짜가 ‘민정수석실, 민정1비서실, 03년 4월24일’로 기록돼 있다. 문건에는 ‘(노 전 대통령의) 사돈 배아무개씨가 2003년 4월24일 저녁 경남 김해 진례면 신월리 용전마을 입구에서 음주 만취 상태로 귀가하다가 다른 차량과 정면 충돌했다’는 내용과 배씨가 사고 상대방에게 ‘내가 누군데 감히 이러느냐’고 소란을 피웠다는 내용 등이 담겨 있다.

문화일보는 “제보자인 ㄱ씨는 이 문건이 당시 민정수석실 내에서 대통령 친인척 문제를 담당한 한 경찰 출신 인사에 의해 작성됐다고 전했다”고 보도했다.

이같은 사실은 앞서 2006년 언론에 보도돼 경찰청이 감찰조사한 바 있다. 경찰청 감사에서 △배씨가 음주 측정을 거부한 사실 △청와대가 경찰에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피해자를 만난 사실 등이 드러났지만 경찰청은 “조직적 은폐시도는 없었다”고 결론냈다.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문 후보는 언론 인터뷰에서 “피해자가 처음에는 원만하게 합의했다가 나중에 배씨의 신분을 알고 과한 댓가를 요구했던 것으로 들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런 논란에 대해 문재인 후보 쪽은 “민정수석에게는 보고되지 않은 사안”이라고 해명했다. 문 후보 쪽의 김경수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열어 “오래된 사건이고 자료도 전혀 없는 상태에서 당사자 기억도 불분명해 확인을 여러 차례 거쳤다”며 “당시 민정수석실에 근무한 친인척 담당 행정관에게 관련 동향을 보고받은 이호철 민정비서관이 당사자 간에 원만하게 합의한 걸로 보고 자체 종결처리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오히려 문 후보가 2006년 이 문제가 수면 위로 올라오자 “철저한 진상조사를 하고 원칙적으로 처리하라”고 지시했다는 주장이다. 김 대변인은 “문 후보가 사실관계를 철저히 다시 파악해 언론에 정확히 알리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현충원 참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