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4월 02일 09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4월 02일 09시 56분 KST

CGV에서 팝콘을 쓸어간 최고의 용자는 따로 있었다(사진)

CGV 만우절 이벤트의 끝판 왕은 따로 있었다.

CGV는 지난 31일 만우절 당일(어제) 오후 4시 1분부터 7시까지, 관객이 직접 가져온 통에 팝콘을 담아주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양은냄비부터 물통까지, '상식적인 크기'의 용기라면 '통 사이즈'에 맞춰 팝콘을 제공하겠다는 것.

관련기사 : CGV가 믿기 힘든 '만우절 이벤트'를 발표했다

4시 1분이 되자 수많은 사람들이 창의적인 용기를 들고 참석했고 CGV는 페이스북을 통해 다양한 용기를 사진으로 찍어 올렸다.

CGV 만우절

그러나 아무도 이 캐리어를 눈여겨보지는 않은 듯하다. 김치통에 팝콘을 담아가는 여성 고객의 오른쪽에 미지의 인물이 턱하고 올려놓은 캐리어가 보인다.

trudeau

우승. 말이 필요 없다. 우승이다.

업데이트 : 2017년 4월 2일 13시 49분.

그러나 기사가 나가고 난 후 캐리어가 1등이 아닐 수 있다는 제보가 있었다. 아이스박스를 들고 온 사람이 있었다는 것.

판단하기 힘들다. 캐리어에 팝콘 냄새가 배는 것을 감당한 희생정신이 더 큰지, 아이스박스를 들고 온 노력이 더 큰지. 여러분이 판단 해 주시길.(아래 투표)

관련기사 : CGV의 만우절 이벤트에 정말 다양한 '팝콘 통'이 등장했다

한편 CGV 측은 '이민 가방'은 인정할 수 없다고 명시한 바 있으나 3박 4일 정도의 여행에 적당해 보이는 저 캐리어가 이민 가방인지는 판단하기 힘들어 보인다.

trudea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