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3월 30일 08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3월 30일 16시 28분 KST

김진태와 홍준표의 대선경선 토론은 그야말로 '꿀잼'이다

지난 27일,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대선경선 TV토론회에서 "한·일 위안부 협정, 대통령이 되면 파기해 버리겠다"는 홍준표 경남지사에게 "좌파의 논리"라며 할 수 있는 최고의 '디스'를 했다.

1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이튿날인 28일, 홍 지사가 반격에 나섰다. 이날 토론은 MBC에서 진행됐고, SBS 비디오머그에서 이들의 토론 내용을 정리했다.

먼저 김 의원은 홍 지사가 2011년 한나라당 대표 경선 기탁금 1억2천만 원을 '집사람의 비자금'으로 조달했다고 해명한 것을 지적했다. 홍 지사는 "개인 돈으로 판공비를 썼기 때문에 개인 돈이 남아 그것을 집에 갖다 준 것"이라고 답한다.

김 의원은 이렇게 대응했다.

홍준표 김진태 자유한국당 토론

h/t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