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3월 27일 12시 03분 KST

왜 여행 중일 때 생리가 갑자기 시작되는 걸까?

woman sunbathing in beach chair with outstretched arms on the beach.
najin via Getty Images
woman sunbathing in beach chair with outstretched arms on the beach.

많은 여성 여행자들은 생리 때문에 여행이 엉망이 돼 본 적이 있을 것이다. 국내든 국외든, 예기치 못하게 이를 때나 늦을 때 생리는 갑자기 시작되곤 한다.

이렇게 생리가 갑자기 시작돼 여행을 망치는 이유는 아주 간단하다. 몸이 스트레스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심지어 이국적인 해안가에 누워 피냐콜라다를 마시고 있는 그 순간에도!

물론 일반적으로 근사한 휴양지에서의 휴가는 절대로 '스트레스'를 줄 것 같지 않다. 그러나 몸 안에서 '스트레스'는 어떤 방식으로도 발현될 수 있다고 보스톤 대학교 의과대학 산부인과 전문교수 크리스틴 브란디는 말한다.

다가올 여행에 대한 긴장감, 목적지에서 먹는 낯선 음식과 시차 적응으로 인한 수면 부족 등은 신체에 스트레스를 불러온다. 이 스트레스는 생리 주기에도 영향을 미치게 된다.

가장 큰 원인은 시차 때문이다. 하루에 평소에 받던 것보다 더 많거나 적은 양의 빛을 받게 되면 '24시간 주기 리듬'이 망가지게 된다. 인체 시계는 호르몬 생성과 밀접한 영관을 갖고 있기에, 갑작스런 생리를 유발할 수 있는 것이다.

브란디 교수는 "한 번 24시간 주기 리듬이 바뀌면 신체는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습니다"라며 "매일 분비돼야 할 호르몬의 상태가 바뀌면 호르몬의 변화를 가져오고, 이는 생리 주기에도 영향을 미치죠"라고 전했다. 이것이 바로 여행 때 갑자기 평소보다 이르거나 늦게 생리가 시작되는 이유다.

최대한 생리 주기에 영향을 덜 주고 싶다면 여행 중에도 햇빛에 평소만큼 노출되고 규칙적인 식사를 해 주는 것이 좋다. 또 브란디는 여행 이후에 생리를 몇 차례 건너뛰는 것은 많은 여성들에게 있는 일이므로 너무 걱정할 필요 없다고 조언했다.

EyeEm 최고의 여행 사진 21

허핑턴포스트US의 So THAT’S Why Traveling Messes With Your Period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