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3월 24일 06시 59분 KST

유시민이 '전두환 표창' 논란을 제기한 후보들에 쓴소리를 하다

유시민 작가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전두환 표창’ 논란을 제기한 민주당의 다른 후보들에게 “이런 난독증들이 정치를 해도 되나 싶다”라고 쓴소리를 했다.

유시민 작가는 23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문 전 대표의 ‘전두환 표창’ 논란을 거론하며 “공격하고 이런 건 좋은데, 저는 글 쓰는 사람으로서 이런 난독증들이 정치를 해도 되나 싶다”라고 지적했다.

썰전 유시민 안희정 향해 쓴소리

앞서 문 전 대표는 19일 오전 열린 KBS 대선후보 경선 토론회에서 ‘내 인생의 한 장면’을 소개해 달라는 질문에 공수부대에서 특전사로 군 복무하던 시절의 사진을 공개했다. 문 전 대표는 “공수부대 때 제 주특기는 폭파병이었고, 정병주 특전 사령관으로부터 폭파 최우수상을 받기도 했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어 “그때 반란군의 가장 우두머리였던 전두환 여단장으로부터 표창을 받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안희정 도지사 쪽과 이재명 성남시장 쪽 등 야권에서 일제히 비판의 목소리를 내면서 논란이 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