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3월 17일 08시 29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3월 17일 13시 09분 KST

미국에 눈폭풍이 몰아친 다음날, 어느 기차역은 정말 스펙터클했다

지난 3월 14일, 미국 동북부 지역에 폭설을 동반한 폭풍 ‘스텔라’가 몰아쳤다. 보도에 따르면, 일부 지역에서는 최고 60cm까지 눈이 쌓였다고 한다.

길 곳곳에 눈이 쌓였지만, 그래도 다음 날 아침 사람들은 출근을 해야했다. 그리고 그들을 실어나르는 기차도 운행을 해야했다. 선로에서 눈이 가득 쌓였지만 말이다.

이 영상은 바로 그날 아침 어느 기차역의 풍경을 찍은 것이다. 영상을 촬영한 닉 콜빈이라는 사람은 기차가 평소보다 더 빠른 속도로 플랫폼에 들어왔다고 밝혔다. 선로에 쌓인 눈을 치우기 위해 속도를 낸 듯 보인다. 아마도 플랫폼에 서 있던 사람들은 기차가 밀어버린 눈이 자신을 덮칠 거라는 걸 알고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몇몇 사람들은 그 순간을 보기 위해 그 자리에 있었다. 이 스펙터클한 영상을 보면 그들의 기대는 충분히 충족되었을 것이다.

H/T sploid.gizmod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