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3월 16일 06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3월 16일 06시 42분 KST

방광질환을 앓는 금붕어가 휠체어 덕분에 다시 헤엄치게 됐다

오늘의 귀여운 소식은 방광질환을 앓는 금붕어가 맞춤용 '휠체어' 덕분에 다시 헤엄치게 됐다는 뉴스다.

당연히 인터넷이 난리다.

캡션: 휠체어 금붕어는 잘 적응하고 있다.

금붕어 휠체어 발명가는 수족관에서 일하는 데릭이라는 친구다. 하루는 손님이 방광질환을 앓는 금붕어를 호소하는 거였다.

물고기가 방광질환을 앓면 헤엄을 치기가 어려워지며 그 결과, 어항 바닥에서만 서식하게 된다.

데릭은 친구에게 보내는 문자에 "그래서 휠체어를 만들어줬는데, 정말 좋아하는 것 같아"라고 설명했다.

캡션: 친구가 금붕어를 위한 휠체어를 만들었다.

자신을 "애완동물 엄마"라고 부르는 데릭의 친구 테일러 딘은 유튜브 동물 브이로거(Vlogger)인데, 그가 데릭과의 문자를 트위터에 올리자 인터넷이 야단났다. 귀여운 금붕어를 모두 사랑하게 된 거다.

캡션: 너무 멋져. 휠체어를 만든 사람에게 박수!

캡션: 최고! 고마워요.

캡션: 이보다 더 귀여울 수 있을까?

테일러 딘은 위 트윗이 소셜미디어에서 퍼지자 금붕어가 '잘 있다'는 트윗도 추가로 올렸다.

그리고 오늘, 새로 개조된 '더 안락한 휠체어'를 탄 금붕어 사진을 공유했다.

캡션: 휠체어 금붕어는 지금도 잘 있다. 그리고 더 편한 휠체어를 얻었다.

데릭은 버즈피드에 첫 '휠체어' 재료로 플라스틱 튜브를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밸브로 의자 같은 받침대를 만들었다."

"아래쪽 '의자' 부분에는 무게를, 위에는 스티로폼을 설치했다. 다음, 금붕어가 수중에 떠서 편하게 헤엄칠 수 있게 위아래 무게를 조절했다."

그는 "금붕어에게 알맞게 위와 아래 무게가 거의 비슷하다!"라고 했는데, 중력과 부력을 깨달은 대단한 발명이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귀여운 녀석들 - 토끼편

 

*허핑턴포스트UK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