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3월 15일 08시 12분 KST

문재인이 "국민 의견은 물어봤냐"며 3당의 '개헌 합의'를 강력하게 비판하다

뉴스1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자당을 제외한 원내교섭단체 3당이 늦어도 이달 중 단일 헌법개정안을 마련하기로 합의한 것에 "국민주권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경제인사 영입 관련 기자회견 뒤 기자들과 만나 "헌법은 국민의 것으로 (개헌은) 국민의 참여 속에서 국민의 의견이 폭넓게 수렴돼서 결정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문 전 대표는 "정치인들은 무슨 권한으로 내각제나 이원집정부제를 마음대로 결정하나. 국민 의견은 물어봤나"며 "여론조사를 보더라도 다수 국민이 반대하고 있는데 정치권은 지금 뭐하고 있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개헌시기와 관련해서도 "제가 내년 6월 지방선거 때 개헌 국민투표를 함께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오래전부터 주장해왔고, 많은 국민도 그 방안을 지지하고 있다"면서 "지금 정치권은 국민의 민심과 전혀 따로 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정치권 일각의 개헌 논의들은 국민주권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강력하게 비판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Photo gallery 썰전 문재인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