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3월 09일 18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3월 09일 18시 57분 KST

한국이 WBC 마지막 경기서 대만을 꺾다(화보)

김인식호의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은 엇박자로 마무리됐다. 마지막 경기에서 대만을 꺾긴 했지만 겨우겨우 지켜낸 승리였다.

한국 대표팀은 9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 A조 최종 3차전에서 대만과 연장 10회까지가는 접전끝에 11-8로 신승했다. 그러나 초반 6-0의 리드를 지켜내지 못한 채 연장까지 치른 난전이었다. 마운드가 무너진 결과였다.

(슬라이드 하단에 기사가 이어집니다.)

[WBC] 한국 대 대만 경기

앞선 2경기에서 한국은 지독한 빈공으로 2연패를 당했다. 6일 이스라엘전에서는 연장 10회 승부 끝에 1-2로 패했고, 7일 네덜란드전에서는 0-5 영봉패를 당했다.

이날은 초반부터 타선이 시원하게 터지며 손쉽게 승리를 가져가는 듯햇다. 1회초 3경기만에 첫 선취점을 뽑았고, 2회초에는 타자일순하며 대거 5득점을 올렸다. 6-0의 넉넉한 리드였다.

그러나 1회말을 삼진 3개로 삼자범퇴 처리하며 완벽한 구위를 선보였던 선발 투수 양현종이 2회말 급격히 흔들렸다. 2루타 1개 포함 안타 4개와 몸에 맞는 공 1개를 내주며 3실점했다. 한국은 6-3으로 쫓겼다.

4회초 한국 타선은 다시 '4번타자' 이대호의 적시 2루타와 손아섭의 희생플라이로 2점을 보태 8-3으로 달아났다. 하지만 4회말 두 번째 투수로 등판한 심창민이 린져슈엔에게 좌월 투런포를 얻어맞고 다시 3점 차 추격을 허용했다.

대만은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6회말에는 차우찬이 볼넷 1개와 안타 3개를 묶어 2점을 빼앗겼다. 스코어는 8-7.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7회말에는 장시환이 등판해 2사 후 연속타를 얻어맞고 급기야 8-8 동점을 허용하고 말았다.

선발 양현종(3이닝 3실점)을 비롯해 심창민(1이닝 2실점), 차우찬(2이닝 2실점), 장시환(1이닝 1실점) 등 차례로 등판한 4명의 투수가 전원 실점을 기록했다. 막혔던 타선이 뚫리자 비교적 잘 버티던 마운드가 난타당했다.

9회말에도 이현승이 선두타자에게 2루타를 내주며 끝내기 패 위기에 몰렸다. 다행히 '끝판대장' 오승환이 등판해 불을 껐다. 오승환의 구원으로 기사회생한 한국은 10회초 양의지의 희생플라이와 김태균의 투런포로 3점을 뽑아내 11-8 리드를 되찾았다.

오승환은 10회말에도 등판해 삼자범퇴로 경기를 끝냈다. 오승환이 없었더라면 이날도 한국은 승리를 장담할 수 없었다.

불행 중 다행이다. 일찌감치 탈락이 확정된 한국이지만, 이날 승리로 최소한의 자존심과 함께 작은 실리도 챙겼다. 패했다면 3전 전패로 A조 최하위를 기록, 4년 후 다음 대회에서 지역예선을 거쳐야 하는 수모를 겪을 가능성이 높았기 때문이다. 지독한 투타

엇박자에 힘겨웠던 김인식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