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3월 06일 16시 57분 KST

고려대 성희롱 대책회의 간부 학생 몰카 찍다 덜미가 잡혔다

BERLIN, GERMANY - JANUARY 23: A surveillance camera can be seen in front of a lamp on January 23, 2017 in Berlin, Germany. (Photo by Thomas Trutschel/Photothek via Getty Images)
Thomas Trutschel via Getty Images
BERLIN, GERMANY - JANUARY 23: A surveillance camera can be seen in front of a lamp on January 23, 2017 in Berlin, Germany. (Photo by Thomas Trutschel/Photothek via Getty Images)

지난해 고려대 남학생들의 카카오톡 채팅방 성희롱 사건과 관련해 대책회의 간부로 참여한 학생이 최근 학교 근처 지하철역 계단에서 같은 학교 여학생을 몰래 찍다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으로 고려대 재학생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최근 학교 근처 지하철역 계단에서 같은 학교 여학생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 조사를 마치고 검찰로 송치했다. 학교 측 역시 A씨에 대한 징계조치를 논의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