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3월 04일 09시 45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3월 04일 09시 45분 KST

이 만화는 우울증과 불안장애를 현실적으로 표현했다

정신 건강은 장난이 아니다.

하지만 영국의 일러스트레이터인 젬마 코렐은 불안장애와 우울증을 코믹한 만화로 표현해냈다.

코렐은 허핑턴포스트에 "만화에 공감하는 사람들이 위로받았으면 좋겠다"며, "정신 질환과 함께 하는 삶은 참 힘들지만, 예술을 통해 스스로 이겨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예술을 하는 것과 보는 것 모두 도움이 된다"고 전했다.

코렐이 그린 만화를 감상해보자.

이 만화는 우울증을 현실적으로 표현했다

 

허핑턴포스트US의 'Artist Channels Her Anxiety And Depression Into Hilarious Comics'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