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3월 02일 05시 17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3월 02일 05시 18분 KST

엠마 왓슨의 토플리스 화보에 논란이 일다

베니티페어가 엠마 왓슨의 토플리스 화보를 공개하자 팬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었다. 일부는 열정적인 페미니스트로서의 행보를 보여온 왓슨이 토플리스 화보를 찍은 것 자체가 페미니즘의 모순이라고 주장했고, 다른 이들은 페미니즘에 엄격한 드레스코드를 들이대서는 안 된다고 반박했다.

텔레그래프에 의하면 데일리 메일의 칼럼니스트 줄리아 하틀리-브루어는 문제의 화보를 보고 "페미니즘, 페미니즘... 임금 격차...나는 왜 진지하게 받아들여지지 않는 걸까? 페미니즘... 오, 여기 내 가슴이야!"라고 트윗했고, 이후 "커리어를 띄우기 위해 가슴을 보여주면서 성차별에 맞서 싸우고 있다고 주장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엠마 왓슨이 '반 페미니스트'라는 이 칼럼니스트의 주장에 비판이 줄이었다.

페미니즘은 여성에게 자유로운 선택을 할 수 있게 한다. 여성들은 원한다면 몸을 가릴 수도, 보여줄 수도 있다. 당신은 중요한 것을 놓쳤다.

엠마 왓슨이 섹시한 모습을 보여준 건 그녀가 하는 멋진 일들을 방해하지 않는다. 만약 당신이 그걸 볼 수 없을 정도로 속이 좁다면, 그건 당신 문제다.

내가 항상 엠마 왓슨을 옹호하지는 않지만, 몸을 드러내는 게 페미니즘과 모순된다고?

페미니즘에 엄격한 복장 규정이 있는지 몰랐다.

페미니즘에 유니폼이 있는지 몰랐다. 그럼 내가 비키니를 입고 있을 땐 페미니스트가 아니라는 말인가?

반면에 하틀리-브루어의 의견을 옹호하는 이들도 있었다.

엠마 왓슨은 역겨운 위선자다. 나는 이 화보 때문에 그녀를 더욱 싫어하게 됐다.

진정한 페미니스트다. #남자들을위해가슴을내놓자

한편, 메트로에 따르면 베니티페어는 엠마 왓슨의 화보를 "아역 배우에서 주연 배우로의 탈바꿈," "헤르미온느에서 벨로 성장하다" 등으로 표현한 바 있다. 엠마 왓슨이 커버 모델로 등장하는 베니티 페어 3월호는 오는 3일(현지시각) 미국서 판매를 시작한다.

h/t Tele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