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24일 07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24일 07시 48분 KST

장시호가 '특검 복덩이'가 된 건 특검의 메로나 덕분일지도 모른다

'특검 도우미'로 대활약 중인 최순실 씨의 조카 장시호 씨.

Photo gallery특검의 복덩이 장시호와 메로나 See Gallery

한편 장시호 씨의 진술은 자신의 형량을 최소화 하려는 의도와 최순실 씨가 조카 장 씨에게 죄를 덮어씌우려 하는 등의 진술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장 씨는 JTBC '스포트라이트'와의 옥중 인터뷰에서 “아들과 엄마를 생각하라는 검사의 말에 마음이 움직였다. 엄마가 현재 암 말기인데 감옥에 있을 때 돌아가시면 너무 슬플 것 같다. 하나뿐인 아들을 맡아 키워줄 사람도 없다”고 말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