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21일 08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21일 08시 39분 KST

우병우가 또 기자에게 '레이저'를 쐈다 (사진)

우병우(50)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또 기자에게 '레이저' 눈빛을 쐈다. '박근혜 레이저'에 이어 '우병우 레이저'라는 별명이 생겨도 이상하지 않을 지경이다.

21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으러 법원에 들어선 우 전 수석은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하자마자 취재진의 질문 세례를 받았다.

1

'국정농단 묵인한 것 맞느냐', '민간인 사찰했냐' '문체부 인사에 개입했냐'는 질문이 쏟아졌지만, 그는 "법정에서 충분히 입장을 밝히겠다"라며 간단한 답을 하고 들어가려 했다.

하지만 곧이어 한 기자가 "구속되면 마지막 인터뷰일 수도 있는데 한마디 해달라"고 하자 그는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며 2초가량 기자를 아래위로 훑어봤다.

그리고 정면과 기자를 번갈아 쳐다보면서 "법정에서 제 입장을 충분히 밝히겠다"라고 답했다.

woo

woo

다시 '최순실은 왜 자꾸 모른다고 하느냐'는 질문이 이어졌다. 그는 곧바로 "모릅니다"라고 짧게 답한 후 법정으로 향했다.

우 전 수석은 지난해 11월 가족 회사 자금 횡령 의혹 등으로 검찰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됐을 때도 '레이저'를 쏜 적이 있다.

우 전 수석은 당시 "가족 회사 자금 유용을 인정하는가"라는 질문을 받자 어이없고 불편하다는 듯이 눈을 감았다가 뜨면서 해당 질문을 한 기자를 노려본 뒤 "성실하게 조사받겠다"고 말했다.

이후 국회의 '최순실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노려봤다기보다 여기자 분이 갑자기 제 가슴 쪽으로 탁 다가와 굉장히 크게 질문해, (기자들에게) 둘러싸인 상태에서 놀라서 내려다본 것"이라 해명하기도 했다.


Photo gallery
우병우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