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20일 10시 32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20일 10시 33분 KST

[오피셜] 자유한국당은 '특검 연장 반대'를 당론으로 확정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예상대로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박영수 특검)의 활동기간 연장에 반대하기로 뜻을 모았다는 소식이다.

자유한국당은 20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만장일치 박수'로 특검 연장 반대를 당론으로 채택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 요청에 대해서는 황 권한대행이 결정할 사안이지만, 당 전체가 연장하는 것에 대해 반대하는 당론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1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비상대책회의에서 다음과 같이 특검 연장 반대 이유를 밝힌 바 있다.

"특검연장 문제는 전적으로 황교안 권한대행이 결정해야 될 문제임을 저는 강조하고자 한다. 그 필요성과 시기의 적절성에 대해 종합적으로 판단할 것으로 생각된다. 잘 아시다시피 특검은 일반 검찰권에 대한 지극히 예외적인 경우로 애초부터 법에 정해진 시한 내에 법으로 정해진 임무를 다해야 되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한다. 태생적으로 특검이란 무한정, 무제한으로 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 더구나 이번 특검법은 탄핵을 주도한 야당이, 특히 야권이 주도해서 만든 입법이다. 지금 탄핵심판이 3월 13일 이전에 내려질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보도가 있고, 한간의 얘기이지만 탄핵심판 이후에도 특검을 계속하겠다는 것은 대선정국에 특검수사를 이용하겠다는 대선용 정치수단에 불과하다고 판단한다."

그는 "야4당의 의회독재적인 일방적인 특검연장 시도, 또 특검법 개정안 강행처리 의도는 정치공세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박근혜 탄핵 반대 '태극기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