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20일 04시 20분 KST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가 해킹 공격을 당했다 (사진)

asiana airline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가 20일 새벽 해킹 공격을 받아 일부 접속이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와 모바일 웹으로 항공편을 예약하거나 확인하려는 고객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이날 오전 4시 30분께부터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에는 '정의도 평화도 없다'는 문구와 함께 "아시아나항공에는 유감이지만, 알바니아가 세르비아인들에게 저지른 범죄를 세계가 이해할 필요가 있다"는 해커의 메시지가 영어로 나와 있다.

또 "코소보 프리슈티나에 '뉴본'이라는 기념비가 있다. 이 기념비는 과거는 잊고 평화와 함께 새로 시작하자는 의미"라는 문장을 비롯해 알바니아를 비난하는 내용이 욕설과 함께 적혀 있다.

해커들은 자신을 'Kuroi'SH and Prosox'라는 이름으로 소개하면서 "세르비아는 잊히지 않을 것"이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1

s

메시지 내용으로 볼 때 이번 해킹은 한국이나 아시아나항공이 아닌 알바니아를 타깃으로 한 테러 암시로 해석된다.

알바니아와 세르비아는 코소보 지역을 두고 분쟁을 겪었으며, 2008년 코소보가 독립을 선언했으나 세르비아는 이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회사 홈페이지가 직접 해킹당한 것이 아니라 도메인네임시스템(DNS)을 관리하는 외주 웹호스팅 업체가 공격을 받아 문제가 발생했다"면서 "고객 개인정보 등 자료는 유출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DNS는 웹 주소를 숫자로 된 실제 IP로 바꿔주는 기능을 한다.

아시아나항공은 "해킹 당시 홈페이지에 접속했던 일부를 제외하고는 현재 접속이 정상적으로 되고 있으나 완전히 복구하려면 다소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이번 사안을 신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Photo gallery비행기 창가석에 앉아야 하는 10가지 이유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