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20일 05시 35분 KST

김무성은 박근혜에게 대통령답지 않은 행위를 그만하라고 말했다

김무성 바른정당 고문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 하고 있다.
뉴스1
김무성 바른정당 고문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 하고 있다.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은 20일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헌법재판소의 판결이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 임기인 3월 13일 이전에 날 수 있도록 더이상 지연시키지 말아줄 것을 요구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박 대통령은 대한민국 대통령답지 않은 행위를 함으로써 우리 국민을 더이상 실망시키지 말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국가리더십의 공백상태를 하루라도 줄이는데 박 대통령이 협조해줘야 한다"며 박 대통령이 특검 대면조사에도 즉각 임해줄 것을 촉구했다.

김 의원이 바른정당 공개회의 석상에서 목소리를 낸 것은 지난달 24일 중앙당 창당 이후 처음이다.

김 의원 측은 "그동안 당이 박 대통령의 잘못된 행동에 대해 적극적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는 인식이 있었다"며 "이는 바른정당에 기대하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은 만큼 박 대통령에게도 할 말은 해야겠다는 생각의 발로"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김정남 피살 사건' 이후 안보를 정치에 이용하지 말라고 발언했다고 소개한 뒤 "대한민국에서 안보가 정치가 아니라면 무엇이 정치냐"라며 "안보없이 나라도 없는데 정말 위험한 시각"이라고 비판했다.

또 "정치권은 북핵 위협에 사드 배치에 대해서도 이제 한 목소리를 내야 한다"며 "문 전 대표는 사드 배치를 찬성하는 입장으로 변화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매주 토요일 극한대립하는 탄핵 찬반 시위는 중단돼야 한다"며 "시위 현장에 나가 분노를 부추기는 정치인은 자격이 없다. 하물며 대통령될 자격은 더더욱 없다"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