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9일 14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19일 14시 42분 KST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철회" 문명고 학생회 호소에 지지 쇄도

연합뉴스

전국 유일의 국정 역사교과서 연구학교 신청학교로 남은 경북 경산 문명고 재학생들이 온라인상에서 반대 서명 운동에 나섰다.

이에 따라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지정 문제를 놓고 빚어지고 있는 학내외 갈등은 더욱 확산할 전망이다.

문명고 학생회는 18일 오후 7시께 다음 포털에 '서명운동' 방을 마련해 연구학교 철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만 하루도 되지 않은 19일 오후 5시 현재 서명인원이 벌써 4천명을 돌파했다.

학생회는 1만명을 목표로 오는 22일까지 서명운동을 계속할 방침이다.

현재와 같은 추세라면 서명인원 1만명은 조만간 달성될 전망이다. '서명운동' 방에는 학생들을 지지하는 글도 이어지고 있다.

42

17일 오후 경북 경산 문명고 학생들이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지정 철회를 요구하며 4시간째 교장실 앞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다.

학생회 측은 '문명고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지정을 철회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에서 "역사는 한 가지 절대적인 해석이 나오는 학문이 아니다"면서 "관찰자 시선, 시대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 역사이다. 그렇기 때문에 여러 가지 선택을 할 수 있는 검정교과서를 통해 역사를 다양한 시각에서 볼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연구학교 지정 즉시 철회를 촉구했다.

학생회는 이 글에서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신청 과정에서 밀어붙이기식 행태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학생회에 따르면 이 학교 김모 교장은 지난 16일 오전 학생들을 강당에 불러모아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총리 시절에 국정교과서와 관련해 발표한 대국민 담화 방송을 시청하게 한 뒤 "이미 결정이 났다"는 식으로 일방적으로 관련 내용을 전달했다.

김 교장은 이의를 제기하는 학생들에게 별다른 대답을 하지 않았다고 학생들은 전했다.

학생들은 연구학교 신청에 반대하던 교사 3명에게 학교 측이 불이익도 줬다고 주장했다.

3년간 부장교사를 맡았던 한 명은 보직에서 해임됐고, 3학년 담임을 맡을 예정이던 다른 한 명은 담임직에서 배제됐다.

나머지 한 명은 새 학기부터 도서관 업무를 맡을 예정이었으나 갑자기 다른 교사로 교체됐다고 학생회는 주장했다.

학생들은 이 같은 학교의 조치가 비교육적, 비민주적이라고 주장하며 불이익 받은 교사의 복직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

학교 측은 이에 대해 "특별히 할 말이 없다"고 밝혔다.

학생회 관계자는 "교장과 이사장 등은 연락을 끊은 채 책임을 회피하려 하고 있다"며 "학교와 경북교육청은 연구학교 지정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